NEWS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NEWS

롯데가 공유오피스에 이어 공유주방 사업에도 투자한다. 식품·유통 계열사들과 협업해 시너지를 꾀하고 국내 공유주방 사업의 빠른 안착을 돕는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 26일 심플프로젝트컴퍼니에 15억원 투자하고 롯데그룹의 핵심 유통·식품사인 롯데호텔·롯데쇼핑 e커머스·롯데슈퍼·롯데지알에스 4개사가 사업제휴해 제품을 개발하는 등 다양하게 협업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공유주방(shared kitchen)은 1980년대 미국에서 처음 나온 사업모델로, F&B(식음료) 사업자들의 초기 투자비용을 낮춰주는 공유경제 사업이다.

미국에서는 공유주방이 2013년 130여개에서 2016년 200여개로 3년새 50% 이상 증가하는 등 미국과 유럽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심플프로젝트컴퍼니는 2015년 설립된 후 국내 최초로 공유주방 서비스 `위쿡(WECOOK)`을 선보였다. 주방설비를 갖춘 음식 제조공간을 사업자가 필요한 시간·넓이 만큼 임대해 활용할 수 있고 만든 음식을 온오프라인 판매채널로 판매할 수 있는 카페와 마켓, 제품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도 갖췄다. 또 식자재 공급, 파트너사 연결 등 부가 서비스로 인큐베이터 역할도 맡는다. 

위쿡은 지난 2017년 8월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1호점, 올 1월 종로구 사직동에 2호점을 열었고 연내에 15개점을 추가 오픈하는 것이 목표다. 오픈 이후 460팀 이상이 위쿡을 이용했다. 


심플프로젝컴퍼니는 2016년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엘캠프` 2기로 선발돼 2000만원 창업지원금 외에도 사무공간, 컨설팅, 멘토링, 사업자 모집 등에서 지원받았다. 롯데 투자로 이 회사의 누적투자금액도 150억원을 넘어섰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공유주방이라는 사업모델의 우수성과 서비스 확장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 우선 롯데호텔 소속 셰프 200여명의 연구개발(R&D)센터로 위쿡을 활용하고 롯데호텔을 비롯해 롯데슈퍼, 롯데쇼핑 e커머스는 식음료 제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을 지원키로 했다. PB(자체 브랜드) 제품 개발도 가능할 전망이다.


김기웅 심플프로젝트컴퍼니 대표는 "식품·외식·유통 분야 강자인 롯데그룹과 전략적 사업제휴까지 추진해 기쁘다"며 "국내외 F&B 생태계의 다양성과 지속가능성 확대를 위해 앞으로도 롯데와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